'밥상'에 해당되는 글 6건

  1. 요즘의 집밥 (5) 2016.05.12
  2. 엄마 생신 (24) 2013.07.26
  3. 저녁 상차림 (14) 2012.05.15
  4. 아빠 생신상 (11) 2012.03.30
  5. 일상 사진들 (27) 2012.02.23

요즘의 집밥

from 사진과 이야기 2016.05.12 20:45

결혼하고 가장 많이 달라진 것은 저녁밥상의 수준(?)이다.

혼자 살 때도 있었는데 대충 아무거나 아무렇게나 차려 먹었었고, 본가(?)에서 지낼 땐 엄마가 해준 반찬으로 맛있게 먹었었다.

나는 내가 이렇게 요리에 관심이 있고 소질(?)이 있는지 몰랐다.

뭘 해도 맛이 있다. 나 혼자 생각이 아니라 먹어본 사람 누구나 맛있다고 한다.

아, 나는 이런 사람이다. ㅎㅎ

별로 대단한 걸 만들진 않지만 다 맛있는 나의 밥상.

사진을 올리고 보니 부끄러워지는 건 기분 탓이겠지. 아하하하하.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Trackback 1 Comment 5

엄마 생신

from 사진과 이야기 2013.07.26 11:12

얼마 전, 엄마 생신이었어요.

조카 둘이 기어 다니고 걷기 시작하고. 식당 가기는 좀 불편해서 고민 좀 하다가 집에서 먹기로 결정.

더운 여름이라 음식준비가 쉽지 않아서 간단하게 먹기로.

갈비찜, 김치, 샐러드, 무쌈말이, 골뱅이 무침, 순대. (알 수 없는 조화.)

그리고 가볍게 맥주 한잔.

어른 7명이 먹을 밥상 준비가 쉽지 않았지만 혼자가 아니라서 다행.

내년에는 식당으로 가야겠어요. ㅎㅎ

 

제주는 아주 오랜만에 비가 내립니다.

충분히 내려주면 좋을 텐데 벌써 그친 것 같아요. 휴.....

금요일, 기분 좋은 하루 보내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Trackback 0 Comment 24

저녁 상차림

from 사진과 이야기 2012.05.15 09:23

열흘이 지나도록 허리가 아프신 엄마를 대신해 저녁 상차림.

워낙 할 줄 아는 음식이 없어서 매일 고민입니다. 에휴.

새삼 느끼는 점. 요리하는 엄마는 대단하다.

 

며칠 떠납니다. 회사에서. 수~토.

미리 일 마무리 하고 가려니 바쁘지만 며칠 쉰다고 생각하니 좋네요.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Trackback 0 Comment 14

아빠 생신상

from 사진과 이야기 2012.03.30 16:32


 어제, 음력 3월 8일.

아빠 생신이었어요.

짠. 올케언니가 준비한 저녁 밥상입니다.

임신 중이라 아무것도 준비 못 했다고 한 게 이 정도예요. 대단하죠?

어찌나 맛있던지 다이어트도 잊은 채 흡입. ㅠㅠ 그래도 밥은 반 공기만 먹었다는 거!!

2부 행사(?)로 노래와 함께 케이크 절단식, 후식으로 과일이 있었는데

케이크는 참았어요. 딸기만 조금 먹었어요.

아빠 생신 축하해요. 행복하고 건강하게 오래~ 사세요. 사랑해요.

 

금요일이네요. 제주도는 날씨가 안 좋아요.

바람도 심하고 비도 내립니다. 내일은 좋겠죠? 좋아야 자전거를 탈 수 있거든요. ^^;;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사랑해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Trackback 0 Comment 11

일상 사진들

from 사진과 이야기 2012.02.23 10:44

감기가 2주 정도 진행 중입니다.
코에 열독이 심하게 났는데 조금씩 좋아지고 있고요.
오랜만에 아이폰 속 사진들을 꺼내봅니다.

 


지난 크리스마스에 받았던 선물.
아, 귀고리가 잘 안 보이네. 너무 예쁜 귀고리와 머리핀.
은정아, 고마워. 언니가 맛난 거 사줄게. ^^


언젠가 형부, 언니와 함께 먹은 고기.
이날 노동 후 먹어서 그런지 더 맛있었던. 역시 돼지고기는 제주도가 최고.

1월 초. 교육이 있어서 서울로~!
멀리 한라산이 보였는데 사진으론 안 보이는구나. 아하하하하

설. 윷놀이. 참패.
어찌나 안 되던지. 정말 다리만 아프고 남는 게 없던 날. ㅠㅠ

1월이었나?
친구네 집에 갔을 때. 후식으로 아이스크림까지 너무 맛있었던 저녁.

마지막은 내 얼굴. 오랜만에 공개. 오호호호호홍.

저, 이제 바쁜 일 거의 끝났어요.
이달 말까지는 해야 할 일이 많지만 그래도 많이 끝내서 맘이 편해요.

어제는 정말 오랜만에 미용실에 갔어요.
앞머리가 다크서클을 덮을 정도로 길었는데 못 가고 있다가 겨우 갔어요.
미용실 원장님이 머리가 너무 길었다고 놀라셨어요. 후아~

오늘 목요일인데 금요일 같은 기분. 끝까지 유지되길.
모두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Trackback 0 Comment 27

티스토리 툴바